안녕하세요.오랜기간 믿음과신용을쌓아온 온라인카지노입니다.우측베너 클릭하시면 입장합니다.최고의 온라인카지노를 경험해보세요..

2012년 11월 6일 화요일

유부녀의 직장생활 2부

드디어 첫 출근날 남편이 취직선물로 사준 정장을 입고서 출근했다. 월요일이고 이른 아침이라서 인지 그날은 사무실에 전 직원이 있었다. 모두 아홉명 나까지 포함해서 10명인데 여직원은 이제 막 고등학교에서 실습나온 어린 여자직원 말고는 나밖에 없다.

사장의 인솔에 따라 사무실 한쪽에 서서 내 소개를 하고 직원들의 형식적인 박수를 받고 내 자리를 배정 받아 앉으니 직원들이 한 사람씩 내자리로 모여든다. 어느덧 사장을 제외한 모든 직원들이 내 자리 주변에 모여서 간단하게 인사를 나누는데 인사를 하면서도 한가지씩 일거릴 나에게 준다.

그러다 보니 어느새 사람들이 돌아가고 나만 남은 자리에는 일거리가 수북히 쌓여있다. 정신없이 서류철들을 들쳐보고 있는데 "오미정씨! 천천히 보셔도 됩니다."라면서 사장이 다가온다.

"아직 월 중반이니까 이번주 내내 지금 책상에 쌓인 서류철을 천천히 살펴보시고 모르는 것은 아무에게나 물어보시면서 일을 익히세요! 월말이 다가오면서 그 내용들이 필요할 것입니다."
"네 알겠습니다."
"자! 여러분! 오늘은 오미정씨도 새로 입사했고 하니까 간만에 회식한번 합시다. 저녁시간들 비워두세요!"

어느새 퇴근시간이 되니 직원들은 하나둘씩 자릴 정리하면서 "자 일어납시다. 오늘 장소가 어디야?" "아! 1차는 요 앞에 우미관이래요!" "이야! 우미관이라 오늘 오래간만에 소고기좀 먹는거야? 등심이야 안심이야?"

직원들은 떠들면서 앞장서서 사무실을 나가고 나이어린 여직원과 나는 마지막으로 여직원이 사무실 문단속을 하는 것을 보면서 뒤따라갔다.

아직 어린 여직원은 조금 노는 아이처럼 보이긴 하지만 그래도 어린티는 눈에 확들어오는데... "저기 언니라고 해도 되요?" "그럼! 나이도 얼마 차이나지 않는데 언니라고 불러"
"이따가 회식하고 나서 2차 가자고 하면 가지 마세요!"
"왜?"
"제가 자세한 이야기하긴 좀 그렇고요! 일단 무슨 핑계를 대서라도 가지마세요!" 
"이유는 나중에 설명드릴께요!"
"두 여자분들 어서오세요!"

혜미의 말을 자르면서 부장이라는 사람이 우릴 재촉한다.

사람이라는 동물이 참 묘한 것이 "하지말라고" 하면 더 궁금하고 해보고 싶어진다. 그리고 그 호기심은 술을 마시면 더더욱 증폭되는 것 같다.

일상적인 회식분위기로 고기에 술을 먹는데 아무래도 집에서 살림만 하다가 간만에 술을 마신 탓인지 술기운이 금새 올라온다.

어느덧 3명정도가 회식자리에서 빠져나가고 여직원 둘과 사장과 부장을 비롯한 남자직원 4명만 남았을 때 

"자 우리 2차 가야지?!"라고 누군가 말을 꺼내자! "당연하지 자 일어나자고! 얼른 자리 옮겨서 놀아보자고..."라며 하나 둘씩 일어난다.

혜미는 내 옆으로 오면서 조그맣게 나보고 가지말라고 한다.
"사장님 저는 빠지면 않될까요? 술이 취해서..."라고 혜미의 말대로 자리에서 빠지려고 사장에게 양해를 구하는데
"아니 주인공이 빠지면 우린 뭐가되나? 같이 갑시다. 가서 잠깐만 앉아있다가 바로 들어가시면 되지!"라면서 날 잡는다.
"그래요! 주인공도 없이 우리가 어떻게 2차를 갑니까? 안그래요?" 

다른 남자직원들도 나에게 함께 가기를 종용한다.

"알겠습니다. 그대신 바로 들어갈께요!"라고 조건부로 승낙을 하고서 그들과 함께 2차로 노래방으로 향했다. 물론 혜미도 함께....

지하에 위치한 노래방에 들어가니 사장인듯한 사람이 우리일행을 무척이나 반갑게 맞이한다.

"사장님 어서오세요! 오늘은 어느방으로..."
"물론 특실이지!"

안내에 따라서 노래방 안으로 들어가니 제일 안쪽에 있는 대형 룸으로 안내한다. 안으로 들어가니 그곳은 어지간한 노래방 3개를 합친것보다 더 커보이고 한쪽에는 문이 있었다. 내가 궁금한 표정으로 그 문쪽을 쳐다보니 노래방 사장이 "이곳은 특실이라서 불편하지 않게 화장실을 안에다 설치했습니다."라면서 문을 열어보여주는데 밖에 있는 화장실과는 상대도 않되게 호사스럽게 해놨다.

무슨 화장실 겸 휴게실처럼 긴 의자도 놓여있고 간단한 샤워기까지 설치되어 있다. [술마시다가 샤워까지 하라는 이야긴가??]하는 의구심은 생겼지만, 그런 생각은 술먹은 내 머리로는 오래가지 않았다.

어느덧 사람들이 하나 둘 씩 노래를 부르시작하고 분위기가 점점 고조되자 누군가 부르스 음약을 시작한다. 약속이라도 한 듯이 남자 둘이서 여자를 한명씩 끌어안고 부르스를 추기시작한다. 부장은 혜미를 데리고 한쪽 구석으로 몰고가면서 춤을 추고 사장은 날 끌어안고 춤을 추는데 특이한 것은 부르스 음악이 나오는 동안에 모니터와 조명이 거의 꺼진것처럼 어두워진다는 것이다. 

솔직히 좌석에 앉아있는 두명의 남자직원의 모습이 잘 보이지 않을 정도로 어둡다. 내가 어둠에 익숙해지기 위해서 주변을 둘러보는데 내 허릴 자신의 허리쪽으로 끌어당기는 사장이 내 귀에 가볍게 바람을 불어넣는다.

"흠!"
"좋지?" 라고 말하더니 허리에 있는 손을 내리면서 내 엉덩이를 만지기 시작한다.

"사장님....."하면서 내 손으로 사장의 팔을 잡고서 밀어내려고 하지만 역부족이다. 사장과 무언의 실랑이를 하면서 혜미쪽을 바라보니 가까운데도 자세히는 보이지 않는데 무언가 이상하다. 혜미의 치마가 허리까지 올라가 있고 하얀 혜미의 엉덩이가 드러나 있는 상태에서 부장의 손이 혜미의 엉덩이를 마음껏 주므르는 것이 희미하게 윤곽만 보인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

댓글 쓰기